Thursday 26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어디로 튈 지 모르는 히어로즈, 내부는 초긴장

히어로즈호는 과연 어디로 흘러가게 될까. 점입가경이다. 넥센 히어로즈 프로야구단 지분 논란, 향후 파장이 어디로 튈 지 예측하기 힘들다. 대법원은 11일 서울 히어로즈가 홍성은 레이니어 그룹 회장을 상대로 낸 채무부존재 확인소송 상고를 기각했다. 2008년 히어로즈 창단 과정에서 이장석 대표가 홍 회장으로부터 지분 40%를 넘겨받는 조건으로 총 20억원을 지원받았는데, 히어로즈 야구단이 승승장구하며 성장한 후 지분을 넘겨야 하는 지에 대한 법적 공방이 발생했다. 홍 회장은 약속대로 지분을 달라고 했고, 이 대표는 단순 투자였다고 주장했다. 2012년 이 대표가 홍 회장에게 지분 40%를 양도해야 한다는 판정이 나왔지만, 이 대표는 이에 불복해 계속 채무부존재 확인소송을 냈지만 1심, 2심, 상고심 모두 패소했다. 이제는 홍 회장에게 40%의 지분을 넘겨줘야 한다. 이 대표는 원만한 구단 운영을 위해 홍 회장에게 주식 양도 대신 손해배상액 지급으로 일을 마무리하려 했다. 하지만 홍 회장도 황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어디로

 | 

모르는

 | 

히어로즈

 | 

내부는

 | 

초긴장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