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2 days ago

급성치매가 온 어머니, 그럼에도 아들 걱정뿐

복산동 아지매 아들 맞는교? 아침에 회의를 하고 있는데 전화벨이 울렸다. 어머니 집 2층에 세 들어 사는 아줌마였다. 어머니는 구 역전시장에서 콩나물 장사를 하신다. 그 아줌마는 어머니 옆에서 채소를 팔고 있다. 엄마가 아무래도 이상함더. 병원에 한번 데려가 보소. (아닌 밤 중에 홍두깨도 유분수지 이게 무슨 말인가) 그게 무슨 말입니까? 시간 나면 시장에 한번 와보소. 이야기 좀 해야겠심더. 순간 어머니에게 무슨 일이 생겼을 지도 모른다는 불안한 생각이 스쳤다. 예, 알겠습니다. 회의를 마치고 바로 복산동 어머니 집으로 향했다. 가는 동안 차 안에서 눈물이 났다. 어머니가 잘못되면 어떻게 하나. 이 나이 먹도록 제대로 된 효도 한번 못 했는데, 아 정말 아무 이상이 없어야 될 텐데. 시장에 갔으나 어머니는 보이지 않았다. 순간 나를 아는 시장 아줌마들이 몇 명 내 주위로 몰려들었다. 엄마가 아무래도 이상함더. 채소 아지매를 묵 아지매라 안 하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급성치매가

 | 

어머니

 | 

그럼에도

 | 

걱정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