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6 days ago

선문대, 2018학번 외국인 유학생 위한 예비대학 개최

아산/아시아투데이 이신학 기자 = 선문대학교가 올해 입학하는 유학생을 대상으로 ‘Pride in 선문’ 예비대학 Special Care Program’을 개최했다고 14일 밝혔다. 선문대는 지난해부터 전국 최초로 내·외국인을 분리해 예비대학을 열고 있다. 2018학번 예비대학 참가자들은 선배 유학생으로부터 대학생활에 대한 조언을 듣고, 재학생과 보드게임을 하며 교감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 JTBC ‘비정상회담’ 파키스탄 대표 자히드 후세인이 어려운 유학생활을 성공적으로 이끄는 법에 대해 특강도 실시했다. 선문대 한국어교육원을 졸업한 자히드 후세인 씨는 “유학생 포럼이나 경찰서 외국인 협력, 한류 홍보 등 한국과 자국을 위해 글로벌리더로서 역할을 해야 한다”며 “공부를 열심히 해서 좋은 리더가 돼 선문대를 빛내 달라”고 당부했다. 가몬 처녹 학생(20·태국)은 “세계에 한국의 언어·문화를 알리고 싶어 글로벌한국학과에 입학했다”며 “예비대학에서 낯선 환경에 잘 적응하고 한국 학생들과 소..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선문대

 | 

2018학번

 | 

외국인

 | 

유학생

 | 

예비대학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