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5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5 months ago

프랑스의 빵 ‘바게트’ 세계문화유산 될까… 마크롱 ‘지원사격’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프랑스를 대표하는 빵 바게트의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주장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12일(현지시간) 유럽1라디오 인터뷰에서 바게트는 세계적인 선망의 대상 이라며 바게트의 노하우를 보존할 필요가 있다 고 말했다. 그래서 바게트를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바케트는 프랑스 일상의 한 부분일 뿐 아니라 줄곧 인류의 한 부분이었다 고 강조했다. 프랑스제과업자연맹은 한국 김치, 이탈이아 나폴리 피자의 전례처럼 프랑스 바게트를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해 그 레시피를 보존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유네스코 무형문화유산위원회에 등재를 추진해 왔다.

연맹 측은 제빵업에서 대형마트와 편의점의 비중이 커지고 있어 전통적인 바게트의 질을 보존해야 한다 며 정부에 지원을 공식 요청한 상태다. 유네스코는 2010년 프랑스의 ‘미식 문화(gastronomic meal of the French) 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프랑스의

 | 

바게트

 | 

세계문화유산

 | 

될까…

 | 

마크롱

 | 

지원사격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