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15 Jul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6 months ago

빨갱이 집안에 날아든 의문의 쪽지 살암시민 살아진다

누구에게도 이야기하지 못했던 자신의 과거를 들려주는 사람들-국가폭력피해자들이 있다. 그들의 억울함을 듣고 조사하는 과거사 위원회가 사라진 뒤에도 나는 여전히 그들을 만나는 일을 해왔다. 나는 국가폭력피해자를 음식으로 기억한다. 그 이야기를 풀어보려 한다.-기자 말 저는 영문도 모른 채 조사실로 끌려갔습니다. 아마 시간은 오후 4시경인데 신발과 옷을 벗기고 손을 뒤로 묶고 팔과 양다리 사이에 막대기를 넣고 거꾸로 매달고 얼굴에다 타월을 물로 적시기 시작해서 기절해 버렸습니다. 그러다 눈을 뜨니... 2012년 가을에 날아온 김용담의 편지는 처절하고 비참했다. 늘 고문의 가해 방식과 피해는 비슷하다지만 눈으로 확인할 때마다 고통스러운 것은 십수 년이 지나도 나아지지 않는다. 그와 처음 만난 것은 2012년 겨울 화북동 작은 집에서였다. 그는 다리가 불편해 혼자 일어서지도 못했다. 처절하고 비참했던 한 통의 편지 일어나서 인사를 해야 하는데 내가 다리가 아파서 일어서질 못하네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빨갱이

 | 

집안에

 | 

날아든

 | 

의문의

 | 

살암시민

 | 

살아진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