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3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9 days ago

몰카 점검 원하는 시설·기관, 서울시에 신청하세요

아시아투데이 박은희 기자 = 서울시는 그동안 지하철역 화장실과 수영장 등 공공시설 위주로 실시하던 몰래카메라 설치 점검을 올해부터는 쇼핑몰·공연장·대학교 등 다수가 이용하는 민간시설·기관으로 확대한다고 14일 밝혔다. 점검을 원하는 민간시설·기관단체가 이메일(women@seoul.go.kr)로 신청을 하면 해당 자치구 여성안심보안관이 현장에 나가 점검하는 방식으로 진행한다. 건물주 및 시설관리인의 동의가 있어야 하며 가정집 등 개인이 사용하는 영역은 제외된다. 자체점검을 원하는 민간시설·기관엔 전자파 탐지 및 적외선 탐지장비로 구성된 전문 탐지장비를 무료로 임대해주며 숙박예약 앱을 운영하는 업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숙박업소 내 불법촬영장비 설치를 예방하는 활동도 강화한다. 시는 2016년 8월부터 여성이 스스로 점검을 통해 불법촬영 장비를 적발하는 ‘여성안심보안관’을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25개 자치구별 2인 1조로 총 50명이 활동 중이며 지난해의 경우 1~11월까지 1만695..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원하는

 | 

시설·기관

 | 

서울시에

 | 

신청하세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