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19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6 days ago

도시재생뉴딜 발표 한달... 최대어 경남 통영 도남동, 상가-원룸 매물 사라져

도시재생뉴딜 발표 한달을 지나면서 최대어인 경남 통영시 도남동의 매물이 자취를 감췄다. 개발 기대감에 상가나 원룸건물을 내놨던 주인들이 모두 매물을 거둬 들였다. 통영지역 중개업소들은 통영의 지도가 바뀌는 것 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14일 도시재생뉴딜 시범사업 대상지 발표 한달이 지난 가운데 선정지역들은 인력과 조직을 확충하는 작업이 한창이다. 일부 지자체는 우수사례를 직접 확인하기 위해 해외견학을 준비하고 있고, 국토부도 재난지역 도시재생의 학습을 위해 대규모 견학단을 꾸려 일본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움직임과 별개로 시범사업 선정지역들은 개발 기대감에 한 껏 고무된 모습이다. 특히 예상 사업규모 1조1041억원에 달하는 통영시 도남동은 이전과는 상황이 완전히 달라졌다. 통영시 도남동 일원은 도시재생뉴딜에서 가장 규모가 큰 경제기반형(50만㎡)에 선정됐다. 옛 신아조선소 부지 등을 활용해 크루즈 마리나 창업센터, 기업지원 융복합 연구개발 센터, 해양기술산업 홍보관 등 문화, 관광,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도시재생뉴딜

 | 

최대어

 | 

도남동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