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내쉬 30득점, 김영환 부활 kt, 연장접전 끝에 12연패 끊었다

부산 kt 소닉붐이 삼성 천적 의 면모를 과시하며 연장 접전 끝에 12연패를 끊어냈다. 서울 삼성 썬더스는 3연패에 빠지며 리카르도 라틀리프의 공백을 뼈저리게 느끼게 됐다. 이날 승리로 kt는 올시즌 삼성에 3승1패를 기록하며 유난히 강한 모습을 이어갔다. kt는 10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삼성과의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97대96으로 승리했다. kt 르브라이언 내쉬는 30득점 5리바운드로 맹활약했고 웬델 맥키네스가 19득점, 김영환이 18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허 훈 역시 11득점 6어시스트로 팀 승리를 이끌었다. 삼성은 이날 마키스 커밍스와 이관희 김동욱 등 3명의 선수가 20득점을 넘기며 끝까지 추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았지만 올시즌 유난히 삼성에 강한 모습을 보여왔던 kt에 무릎을 꿇었다. 1쿼터 kt는 맥키네스와 김명진 그리고 김영환이 3점슛을 2개씩 성공시키는 등 3점슛으로만 18점을 올려 27-19로 앞선 채 2쿼터를 시작했다. 하지만 2쿼터를 시작한 후 3분여동안 k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30득점

 | 

김영환

 | 

연장접전

 | 

12연패

 | 

끊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