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0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6 days ago

전역 앞둔 병사들에게 나무도장·반지 직접 만들어주는 행보관

아시아투데이 최태범 기자 = 육군 28사단 GOP(일반전초) 대대 행정보급관인 김만수 원사(50)는 전역을 앞둔 병사들에게 도장을 손수 깎아 선물해오고 있다. 도장이 자기 이름을 걸고 무언가를 증명하는 수단인 만큼 사회에 나가는 병사에게 ‘자기 이름을 걸고 당당하게 살기 바란다’는 메시지를 주기 위한 목표다. 육군은 14일 전역하는 병사에게 도장을 직접 깎아 선물하는 김 원사의 사연을 소개했다. 2011년 GOP 부대 행정보급관으로 부임한 김 원사는 최전방 부대에서 군 복무를 마친 병사에게 의미 있는 선물을 주기 위해 이름 석 자가 새겨진 도장을 만들어 주고 있다. 김 원사는 “최전방을 잘 지킨 장병들이 전역 후 사회에 나가서도 자신의 이름을 걸고 당당히 성공해서 잘 살아가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손수 도장을 만들어주고 있다”고 말했다. 김 원사는 전역하는 병사에게 반지를 주며 “사회에 나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이 반지를 전해주고 잘 지켜나가기 바란다”, “낳아주고 길러주신 어머니..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병사들에게

 | 

나무도장·반지

 | 

만들어주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