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8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5 months ago

세계은행 기업환경평가 왜곡 의혹에 칠레 진상조사 요청

세계은행(WB)이 매년 발표하는 기업환경평가 의 평가방법을 변경해 칠레의 국가 순위를 고의적으로 떨어뜨렸다는 의혹이 세계은행 내부에서 제기돼 파문이 일고 있다. 이같은 의혹을 제기한 세계은행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세계은행 관계자의 정치적 의도 가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하자 미첼 바첼레트 칠레 대통령은 WB에 진상조사를 공식 요청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WB는 기업환경평가 순위는 명백한 사실에 기초한다 면서도 이같은 의혹을 해소하기 위해 외부 조사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파문은 폴 로머 WB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월스트리트저널(WSJ)과 가진 인터뷰 기사가 12일(현지시간) 공개되면서 일어났다. 로머는 WSJ와 인터뷰에서 최근 몇년간 칠레의 기업환경평가 순위가 하락한 것은 칠레의 기업환경 악화 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세계은행

 | 

기업환경평가

 | 

의혹에

 | 

진상조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