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5 months ago

[가상화폐 규제] 은행, 가상화폐 계좌 개설 중단 가닥

시중은행들이 가상화폐의 가상계좌를 계설하지 않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24시간 초단위로 입출금이 진행되는 가상화폐의 가상계좌를 강도 높게 관리하기에는 은행권의 인력과 비용이 만만찮기 때문이다. 다만 일반적인 가상계좌에 적용할 실명제 시스템은 만들기로 했다. 가상계좌의 실명제 시스템은 내년 국제자금세탁방지기구(FATF)의 상호평가가 걸린 만큼 가상화폐 문제가 아니더라도 도입해야 한다. 은행권은 일반계좌보다 높은 수준의 자금세탁 규제를 가상계좌에 부여해야 한다. ■가상화폐 계좌, EDD 도입 어려워 중단 14일 금융권에 따르면 은행권은 초단위로 입출금이 진행되는 가상화폐의 가상계좌에 대한 자금세탁 규제가 높아지는 만큼 가상화폐 계좌를 중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실제로 신한은행은 지난 10일 빗썸과 코빗, 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가상화폐

 | 

가상화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