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days ago

전해철 경기도지사 출마 스타트.. 文정부 2년차 ‘3철’ 역할론 솔솔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양정철 전 청와대 비서관과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거취가 주목받고 있다. 여권내에서 두 사람의 역할론 을 제기하는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어서다. 시기적으로는 문재인 대통령 국정 구상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는 집권 2년차이고, 지방선거의 해라는 점에서 정치권 안팎의 관심은 더욱 커지고 있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두 사람의 역할론에 불을 댕긴 건 이들과 함께 이른바 삼철 로 불리는 더불어민주당 전해철 의원이다. 전 의원은 사실상 경기도지사 출마 선언식이 된 지난 8일 민주당 경기도당위원장직 사퇴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대선이 끝나고 대통령 측근이라고하는 분들이 적어도 내각과 청와대에 직접적으로 들어가는 것을 자제하자는데 공감대가 형성됐다 며 하지만 이외의 부분에 있어서는 양정철 전 비서관이나 이호철 전 수석이 일을 해야 한다 고 강조했다. 이후 전 의원 각종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서도 기회가 주어진다면 필요한 일을 하는게 맞다 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전해철

 | 

경기도지사

 | 

스타트

 | 

文정부

 | 

2년차

 | 

역할론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