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4 days ago

런닝맨 송지효, 10년 전 명함콜렉터 길거리 캐스팅 데뷔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송지효가 명함을 받고 연예계에 데뷔한 사연을 밝혔다. 14일 방송한 SBS 런닝맨 에서 미션을 위해 한 팀이 된 송지효와 양세찬의 버스 토크가 전파됐다. 송지효는 신촌을 지나다가 누나 때는 여기가 서울에서 가장 핫한 장소였다 며 데뷔전 처음 명함을 받은 곳이 신촌 이라고 길거리 캐스팅을 당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송지효는 그때는 아무 생각 없어서 명함 받고 버리고, 받고 버리고 했다 라며 당시를 회상했고, 이에 양세찬은 누나가 그 유명한 명함 받고 데뷔한 사람이냐 라며 신기해했다. 이어 양세찬은 명함을 받고 데뷔한 레전드와 함께 버스를 타고 있다니 라며 영광스러워해 웃음을 유발했다. lyn@sportschosun.com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런닝맨

 | 

송지효

 | 

10년

 | 

명함콜렉터

 | 

길거리

 | 

캐스팅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