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2 days ago

[귀국인터뷰] 금의환향 윤성빈 올림픽 金 부담가질 이유 없다

평창동계올림픽 금메달에 대한 부담을 가질 이유가 전혀 없다. 올림픽 모의고사를 환상적 으로 마치고 금의환향 한 윤성빈(24·강원도청)은 겸손하면서도 당당했고 자신감이 넘쳤다. 윤성빈은 14일 인천공항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최종적으로는 올림픽을 바라봤다. 실전 연습을 잘 끝낸 것 같다. 과정이 잘 이뤄졌다 고 평가했다. 윤성빈은 7차례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경기연맹(IBSF) 월드컵에서 5차례 금메달과 두 차례 은메달이란 최고의 성적을 냈다. 특히 지난 12일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벌어진 월드컵 7차 대회에선 자신의 스타트 레코드(4초76)를 기록했고 트랙 레코드(1분07초19)를 두 차례나 세우면서 시상대 맨 꼭대기에 섰다. 일각에선 모의고사를 너무 잘 치러 오히려 올림픽에선 부담이 되지 않을까 란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그러나 윤성빈은 당당함으로 맞섰다. 그는 부담은 전혀 없다. 부담을 가질 이유가 없다. 관심은 응원이라고 생각한다. 금메달은 누가 따라고 해서 따는 것이 아니라 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귀국인터뷰

 | 

금의환향

 | 

윤성빈

 | 

올림픽

 | 

부담가질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