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days ago

[개혁과 도약 대북해법 길을 찾다] 송영길 위원장은.. 인권변호사 거쳐 정계 입문, 정치권 몇 안되는 러시아通

일본어로 된 책을 읽고 보좌진과 단체 카카오톡방에서 중국어로 대화하며 하루 하나씩 러시아어 단어를 외우는 사람이 있다. 몇 해 전 한.프랑스 의원친선협회를 이끈 데 이어 지금은 한.인도 의원친선협회를 책임지고 있다. 사무실 한쪽에 대형 유라시아 지도를 걸어두고 매일 세계시장에서 명성을 떨치는 대한민국의 미래를 그리는 그는 송영길 북방경제협력위원회 위원장이다. 송 위원장은 정치권에 몇 안되는 러시아통(通) 이다. 인천시장 시절 러시아에 바리야크함 깃발을 넘겨준 게 계기가 돼 꾸준히 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러시아특사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접견할 당시 네 번이나 포옹을 나눈 일화는 이미 알려졌다. 푸틴 대통령이 친구로 표현할 정도로 각별한 사이다. 러시아 유력 정치인과는 카톡으로 러시아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개혁과

 | 

대북해법

 | 

송영길

 | 

위원장은

 | 

인권변호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