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days ago

불확실 걷어낸 獨·英…유로·파운드 훨훨

유로와 영국 파운드가 급등했다. 유로는 3년만에 최고치로 올랐고, 파운드는 2016년 6월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국민투표 가결 이후 최고를 기록했다. 유로존(유로 사용 19개국) 맹주인 독일의 연정이 사실상 타결됐다는 소식이 유럽중앙은행(ECB)의 출구전략 모색 소식과 더해지면서 유로 가치를 끌어올렸다. 파운드는 스페인과 네덜란드가 소프트 브렉시트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브렉시트 협상 타결 기대감이 높아지며 상승했다. 12일(이하 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독일 연정 합의 소식이 ECB의 출구전략 모색 전망과 겹치면서 유로가 상승세를 이어갔다. 외신에 따르면 이날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의 기사당(CSU)과 야당인 사민당(SDP)이 연정에 잠정합의했다. 지난해 9월 24일 총선 뒤 석달여만에 마침내 연정 구성을 눈앞에 두게 됐다. 유로 상승 동력은 주로 ECB의 금리인상 전망에서 비롯됐다. 전날 ECB가 지난해 12월 정책이사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불확실

 | 

걷어낸

 | 

獨·英…유로·파운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