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9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5 months ago

[살며 사랑하며-김태용] 사라진 깃털


얼마 전 새 작업실을 얻었다. 들뜬 기분으로 작업실을 단장하느라 시간 가는 줄 몰랐다. 옷을 걸어둘 고리를 벽에 달고 있을 때였다. 머리 뒤에 센서가 달린 것처럼 뭔가가 스멀스멀 올라오는 것이 느껴졌다. 뒤를 돌아보았고, 아주 잠시 동안 얼어붙고 말았다. 의자에 던져두었던 패딩이 흘러내려 전기난로에 붙어 있던 것이다. 그제야 타는 냄새가 난다는 것을 인지하고 서둘러 사태를 수습했다. 패딩의 뒷부분이 타들어가 구멍이 뚫렸고 깃털들이 빠져나오고 있었다. 더 큰일로 번지기 전에 다행이라는 생각과 함께 또 방심하고 말았군, 이라고 자책을 하면서 정리를 했다. 어느 순간부터는 날아다니는 깃털들을 잡으려 소형 청소기를 이리저리 움직이기도 했다. 어리석은 깃털 사냥꾼이 된 것이다.

다음 날 아내와 아이가 작업실을 찾아왔다. 좀 더 쾌적한 환경을 보여주려던 나의 바람은 섬유 탄내와 여전히 날아다니고 있는 깃털들로 인해 무너졌고, 패딩의 상태를 보여주자 어이없는 웃음들이 쏟아졌다. 그 웃음들과 함께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사랑하며

 | 

김태용

 | 

사라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