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9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5 months ago

감시 안 되던 국정원, lt;br gt; 감사원 감사받게 된다

공교롭게도 청와대가 권력기관 개편안을 설명한 14일은 박종철 열사의 31주기였다. 이날 오전 경기도 마석 모란공원에서는 200여 명이 모여 추모식을 열었고, 오후에는 박종철 열사의 부산 혜광고 1년 선배인 조국 수석이 권력기관 개편안을 직접 설명했다. 박종철 열사가 안기부(국가안전기획부)와 검찰, 경찰(치안본부) 등 권력기관에 의해 무고하게 희생됐다는 점을 헤아리면 열사의 선배 가 이날을 권력기관 개편안 설명일로 잡은 것은 아주 적절했다. 조국 수석은 권력기관 개편안을 설명하기 전 31년 전 오늘 을 언급했다. 그는 31년 전 오늘 22살 청년 박종철 열사가 물고문을 받고 죽임을 당했다 라며 영장도 없이 불법 체포돼 남영동으로 끌려가 선배의 소재를 대라는 강요와 함께 물고문을 받고 숨졌다 라고 그날 을 회고했다. 당시 검경, 안기부가 합심해 진실을 은폐하려고 했다. 영화 198 에 나오는 것처럼 검사 개인 은 진실을 밝히는 데 중요한 역할을 했지만 검찰 전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국정원

 | 

감사원

 | 

감사받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