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쏜튼-그레이, 커리-박지수 힘 대결에서 웃었다

확실히 상승세다. 치열한 3위 싸움 중인 인천 신한은행 에스버드가 외국인 선수 1명 뿐인 청주 KB 스타즈를 꺾었다. 파워풀한 외국인 선수 조합이 4연승을 이끌었다. 신한은행은 14일 청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시즌 신한은행 여자프로농구 KB스타즈와의 5라운드 대결에서 68대64로 승리했다. 최근 4연승을 달리면서 4위 용인 삼성생명 블루밍스와의 승차를 1경기로 벌렸다. 아직 2위 KB스타즈에 5경기차로 떨어져 있지만, 7연패 후 4연승으로 팀 분위기를 바꾼 것 자체로 후반기 반전이다. 신한은행은 시작부터 수적 우위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KB스타즈의 다미리스 단타스가 발목 부상으로 결장했기 때문이다. 처음에는 통증이 심하지 않아 이날 경기서 복귀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회복이 늦어졌다. 또다른 발목 부상자 강아정이 복귀한 것은 반가웠지만, 외국인 선수가 모니크 커리 한 명 뿐이라는 약점을 안고 대결에 임했다. 하필 단타스는 신한은행을 상대로 더 강한 선수였다. 앞선 4번의 대결에서 꾸준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그레이

 | 

박지수

 | 

대결에서

 | 

웃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