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3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5 months ago

내 모성은 왜 이럴까 ... 애통령이 선물한 여백

이 책을 읽은 건 소아과 바닥에 널브러져 떼를 쓰는 아이 때문이었다. 아이는 생후 18개월이 되자 엄마 바나나 먹고 싶어요 등 기본을 갖춘 문장을 말하기 시작했고, 그때부터 온몸으로 자기주장을 관철하려 했다. 마트에서 발견한 바나나를 당장 손에 쥐여 주지 않으면 바닥에 누워 브레이크댄스를 추듯 구르는 식이다. 그날 소아과에서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급한 일정이 있어 진료를 마치고 집으로 가야 하는데, 정수기에서 물 떠 마시기에 재미가 들린 아이는 돌아가기 싫다고 뻗댔다. 내가 납치하는 양 고래고래 소리 지르며 우는 것으로 모자라, 엉덩이를 뒤로 빼고 상체를 뒤로 젖히며 유모차에 안 타려고 기를 썼다. 반값등록금 시위를 하다 경찰에 연행되는 대학생들이 부당한 처사에 저항하는 듯이. 나는 집에 가야 했다. 협조하지 않는 아이에게 점점 화가 나기 시작했다. 그만해! 라고 소리치고 싶었지만 할 수 없었다. 숱한 육아서적과 기사, 방송에서 들은 게 있었다. 아이에게 욱하거나 때리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모성은

 | 

이럴까

 | 

애통령이

 | 

선물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