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4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5 months ago

“美 세이프가드 발동 막아라” 삼성, 미 세탁기공장 가동 당겨

삼성전자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 새로 지은 가전공장을 조기 가동하기 시작했다. 삼성전자가 미국 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한다는 점을 내세워 한국산 세탁기에 대한 미국의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조치) 발동을 막기 위해서다.

삼성전자는 12일(현지시간) 김현석 삼성전자 CE(소비자가전) 부문장과 헨리 맥매스터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지사가 미국 사우스캐롤라이나주 뉴베리카운티 신규 가전 공장에서 출하식 행사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2020년까지 이 공장에 약 3억8000만 달러(4047억원)를 투자해 연간 현지 시장 수요에 맞는 세탁기 약 100만대를 생산할 계획이다.

그동안 삼성전자는 미국 정부가 자국 산업을 보호하기 위해 세이프가드 조치를 앞세워 압박해오자 반대 논리로 자사의 뉴베리 세탁기 공장이 미국 내 일자리 창출과 지역사회에 도움이 된다는 점을 강조해 왔다. 동시에 세이프가드가 발동되면 삼성전자는 수출 피해를 줄이기 위해 뉴베리 공장을 정상 가동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세이프가드

 | 

막아라”

 | 

세탁기공장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