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0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com
3 months ago

[KBL 올스타전] 마지막 올스타전 김주성, 발목 부러져도 덩크하고 싶었다

[OSEN=잠실학생체, 이종서 기자] 내가 할 수 있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김주성(DB)이 자신의 마지막 올스타전을 화려하게 장식했다. 김주성은 14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올스타전에서 3점슛 3개 포함 13득점 3리바운드를 기록했다. 특히 김주성은 3쿼터 중반 김태술과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하며 앨리웁 덩크까지 꽂아 넣으며 관중의 탄성을 자아냈다.올스타전을 마친 뒤 김주성은 이번 올스타전에 뽑히지 못할 것이라고...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KBL

 | 

올스타전

 | 

마지막

 | 

올스타전

 | 

김주성

 | 

부러져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