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18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days ago

김현미, 최저임금 현장 점검 상생하는 아파트 늘어나길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사진)은 14일 서울 성북구의 한 아파트를 방문해 경비원, 입주자대표 등을 만나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의견과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근로자들을 격려했다.김 장관은 최저임금은 더불어 사는 세상을 위한 디딤돌과 같다 면서 언제나 묵묵히 일하시는 경비원.청소 미화원 분들이 있어 입주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생활할 수 있는 만큼 서로 협력해 모두가 윈-윈 할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고 강조했다. 이어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고용 안정과 근무 여건 개선 방안을 지속적으로 모색하기로 했다.김 장관은 최저임금 인상은 누구나 일한 만큼 최소한의 정당한 대가를 받도록 하기 위한 것으로 아파트 입주자와 경비원 분들이 조금씩 양보해서 상생을 하는 단지들이 많이 늘어나기를 기대한다 고 말했다.현재 경비원 17명과 청소 미화원 12명이 근무하고 있는 이 아파트는 최근 최저임금 인상에도 경비원과 청소 미화원 등 근로자를 해고하지 않고 고용을 유지하는 모범사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김현미

 | 

최저임금

 | 

상생하는

 | 

아파트

 | 

늘어나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