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16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days ago

[지방자치단체장의 신년 구상] 남경필 경기도지사 정치 현실과는 별개로 경기도식 협치 모델 정착에 집중

【 수원=장충식 기자】 남경필 경기도지사가 지난 9일 바른정당과 국민의당 통합정당에 참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공식화 하며, 바른정당을 탈당했다. 5선의 국회의원과 경기도지사 임기를 거치면서 그의 정치 인생에서 두 번째 무소속이 됐지만, 정작 남 지사는 무소속 기간이 오래 가지 않은 것 이라며 새로운 구상이 남아 있음을 시사했다. 자유한국당으로의 복귀 가능성이 예상되는 등 현재 남 지사는 자신의 정치 인생에서 가장 파란만장한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것이 주위의 시선이다. 통합정당에 참여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 생각이 다른 길에 함께 할 수 없다 고 밝힌 남 지사는 보수와 나라의 미래를 위해 선(先) 보수통합 후 중도로 나아가 대통합 을 이뤄야 한다 고 강조하고 있다.이같은 정치 현실 때문에 지금 남 지사에게는 그의 대표적 업적인 경기연정(연합정치) 이나 일하는 청년시리즈 등에 대한 이야기 보다는 정치적 현실 변화에 대한 관심이 집중돼 있다. 지금껏 도지사 임기 동안 전력을 다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지방자치단체장의

 | 

남경필

 | 

경기도지사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