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3 days ago

신한은행, 가상계좌 입금금지 방침 재논의

아시아투데이 이선영 기자 = 신한은행이 가상화폐(암호화폐) 거래용 가상계좌의 입금 금지 방침을 재논의하기로 했다. 14일 신한은행 관계자는 “가상계좌의 입금 금지 방침을 오는 재논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당초 신한은행은 15일부터 빗썸과 코빗, 이야랩스 등 3개 거래소에 제공했던 기존 가상계좌의 입금을 막고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도 잠정 연기하기로 했다. 그러나 지난 12일 이 소식이 알려지면서 투자자들이 항의했고, 금융당국에서도 실명확인 서비스를 예정대로 시행할 것을 요청하면서 신한은행도 기존 입장을 재논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당분간은 기존 가상계좌로도 이전처럼 입금이 가능하다. 실명확인 서비스 도입을 무기한 연기하기로 했던 기존의 방침도 다시 검토한다. 한편 신한은행처럼 기존 가상계좌에 대한 입금을 막을지 검토하던 농협은행도 일단은 실명확인 서비스가 도입되기 전까지는 기존 가상계좌를 유지하기로 했다.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신한은행

 | 

가상계좌

 | 

입금금지

 | 

재논의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