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dynews
3 days ago

영동 황간역, 폐쇄위기서 ‘추억의 고향역’으로

(영동=동양일보 이종억 기자)역사 속으로 사라질 위기를 극복하고 ‘추억의 고향역’으로 재탄생한 영동군 황간역이 전국적으로 관심을 끌고 있는 가운데 기차를 이용한 여행객들이 몰려 영동지역 경제 활성화에 한 몫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1905년 경부선 개통과 함께 문을 연 황간역은 고속도로개통과 자가용 자동차문화의 보편화, 농촌지역 인구 감소 등으로 이용객이 줄면서 2013년도에는 폐지대상에 올라 존폐위기를 맞았다.그러나 당시 황간역 강병규(60) 역장과 황간중학교 35회 동기 모임인 ‘황간마실’의 정태경 회장을 중심으로 지역주민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황간역

 | 

폐쇄위기서

 | 

추억의

 | 

고향역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