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ursday 21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5 months ago

[원자력병원이 전하는 건강톡] ‘아담의 고민’ 전립선암 50대 급증… 대사증후군이 문제


남성 생식기관 중의 하나인 전립선은 방광 바로 아래에 위치하며 요도를 감싸고 있다. 전립선에서는 전립선액이 분비되며, 남성 생식기능과 정자의 생존을 돕는다. 전립선암은 전립선에 생긴 악성종양으로 2017년 관련학회 자료에 따르면 50대 남성의 전립선암 증가율이 타 연령대에 비해 높고, 고혈압, 당뇨병, 복부비만 등이 있는 경우 발생률이 높아 각별한 관심과 주의가 필요하다.



나이가 암 발생과 관련 있나?

-지금까지 알려진 위험인자는 나이와 나이 이외에 인종, 가족력, 남성호르몬, 식습관 등이 있고, 이 밖에도 다양한 원인들이 상호작용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나이는 전립선암의 가장 중요한 위험인자 중 하나로 40대 이하에서는 드물고 50대에서 급격히 늘어나 60대 이상에서 많이 발생합니다.



소변보기 힘들다고 암?

-초기에는 별 증상이 없고, 전립선비대증과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하지만 암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원자력병원이

 | 

전하는

 | 

건강톡

 | 

아담의

 | 

전립선암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