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2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5 months ago

‘비만=질환’ 인식변화 타고 치료제 시장 활기


시부트라민 성분의 비만치료제가 부작용 논란으로 2010년 시장에서 퇴출된 후 침체됐던 비만치료제 시장이 활기를 찾고 있다. 비만이 단순한 자기관리 미흡이라는 인식에서 벗어나 질병 이라는 인식이 많아지며 비만치료제 시장도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다.

2016년 건강검진통계연보에 따르면 비만율은 꾸준히 증가추세다. 2016년 비만율은 전체 34.9%로, 남성은 30대 비만율이 46.0%로 가장 높고 여성은 70대가 40.4%로 가장 높았다. 대사증후군 위험요인 5개 항목 진단기준별로는 복부비만에 속하는 비율이 23.2%, 높은 혈압은 43.0%, 높은 혈당 37.0%, 고중성지방혈증 31.1%, 낮은 HDL콜레스테롤혈증 22.3%로 각각 나타났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가 1000건 이상의 역학연구를 검토한 결과, 자궁체암, 위암(분문), 식도선암, 간암을 포함한 13개 암종에서 정상 체질량지수(BMI)를 가진 사람에게 비해 비만 환자의 상대적 위험도가 유의하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비만=질환

 | 

인식변화

 | 

치료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