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17 Jan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3 days ago

박애 자본주의로 포장한 빌게이츠, 그 영악함에 대해

노무현 대통령은 2004년 10월 28일 국제백신연구소(IVI) 세계본부 건물 증정식에 참석한 자리에서 어린이의 생명을 구하는 일은 바로 인류의 미래를 지키는 일 이라고 말한 바 있다. 대한민국은 60~70년대까지 콜레라, 장티푸스와 같은 전염병으로 큰 고통을 치렀고, 국제사회로부터 많은 지원을 받았던 나라다. 그랬던 대한민국이 IVI 국제본부를 유치했다는 건 인류 건강과 행복에 기여하는 나라가 되었다는 뜻이다.
한국이 아시아 6개국과 경합 끝에 유치한 IVI는 비엔나 협약에 따른 독립적 국제기구다. 개발도상국을 위한 새로운 백신 개발과 도입 촉진에 전념하는 세계 유일의 국제 연구기관으로 1997년 설립 이후 공공 및 민간으로부터 후원을 받고 있다. 그 중 지금까지 가장 많은 연구기금을 지원한 재단은 빌앤멜린다 게이츠재단으로 알려져 있다.
IVI의 설립 목적만 놓고 보면 빌게이츠 재단의 기부는 칭찬받아 마땅하다. 그런데 빌게이츠재단의 기부 행위와 방식 등에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들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자본주의로

 | 

포장한

 | 

빌게이츠

 | 

영악함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