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0 June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5 months ago

제 의견은 좀 다릅니다 이 말이 먹히려면

봉사 활동을 하다 우연히 벌거벗은 임금님 을 다시 읽을 기회가 생겼다. 감회가 새롭다는 표현은 이럴 때 쓰는구나 라는 생각이 들었다. 다시 읽은 벌거벗은 임금님 은 내게 새롭게 다가왔다. 어렸을 적엔, 임금님은 벌거벗고 있다 라고 말한 아이의 용기가 인상적이었다. 하지만 지금은 달랐다. 왕의 주변에 있던 신하들, 어른들이 침묵하고 있었던 이유를 조금이나마 알게 됐다. 그 시절 왕은 전지전능했다. 자신의 생업과 가족의 생계가 달려있는데, 감히 어떤 어른이 임금님은 벌거벗고 있다 라고 외칠 수 있을까. 전후 사정에 대한 고민이 상대적으로 덜한 아이 였기에 폭로가 가능했던 것이지... 그런 생각을 갖고 있다가 책 왜 사회에는 이견이 필요한가 를 접했다. 왜 사회에는 이견이 필요한가 는, 왜 우리는 침묵하나? 라는 질문에서 시작한다. 대체로 동조는 현명한 행위다. 다른 사람들의 행동을 따라 하다 보면 우리는 훨씬 잘 할 수 있게 된다. 우리가 동조하는 이유는 종종 정보의 부족 때문이고 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의견은

 | 

다릅니다

 | 

먹히려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