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chosun
3 months ago

화유기 이승기, 오연서 애교에 심쿵… 사라져버렸으면 분노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화유기 이승기가 오연서의 애교에 심쿵하는 자신을 다잡았다. 14일 방송된 tvN 화유기 6화에서 손오공(오연서)은 진선미(삼장, 오연서)가 손오공, 나 추워 라며 애교를 부리자 흔들리는 자신을 느꼈다. 손오공은 진선미를 자신의 수렴동으로 데려갔다. 그는 술집이냐 는 진선미의 말에 내 집 이라고 답했다. 진선미는 손오공이 아끼는 술을 골랐고, 손오공은 굉장히 귀한 것 이라며 아까워했다. 이어 금주령 풀리면 다 마시겠다 고 강조했다. 손오공은 진선미가 자신이 갇혀있던 오행산에 대해 묻자 500년쯤 세다가 귀찮아서 관뒀다. 팔괘로에 날 가둬놓고 49일 구웠는데도 멀쩡하니까 오행산에 가뒀다 고 답했다. 이어 진선미가 혼자 있으니 외로웠겠다 고 답하자 손오공은 발끈했다. 그는 네가 오지랖 넓은 동정질을 할 자격이 있을까? 지금은 네가 날 가두고 있잖아. 네가 나의 또다른 오행산 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이에 마음이 상한 진선미가 돌아가겠다고 밝히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화유기

 | 

이승기

 | 

오연서

 | 

애교에

 | 

심쿵…

 | 

사라져버렸으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