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2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경륜경주 대진방식 변화…단조로운 경주 감소

[광명=강근주 기자] 2018 시즌 경륜경주 대진방식이 바뀌었다. 기존 트라이얼(1, 2일차 예선 성적 합산 상위 7명 결승전 진출) 방식이 1일차 독립대진-2일차 예선-3일차 결승으로 변경된다. 다양한 형태의 경주 편성으로 고객 만족도를 높이고, 광명-창원-부산 경륜에서 각각 운영하던 대진방식을 통일해 고객과 선수의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다. 전문가들은 이번 대진방식 변경으로 단조롭게 진행되던 경주가 줄어들었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대진방식은 사실 경륜 고객에게는 민감한 부분이다. 변경된 대진방식이 어떤 변화를 가져오고 변화에 어떻게 대처해야 하는지에 대해 궁금증이 증폭하기 때문이다. 전문가를 통해 달라진 대전방식 특성을 알아본다. 우선 1일차(금요일) ‘독립대진’은 특정 형식에 구애받지 않는 편성을 뜻한다. 즉 1일차 경주 결과가 일요일 결승 진출에 영향을 주지 않는다. 때문에 1일차 경주 편성이 보다 유연해져 고객의 다양한 기호를 반영한 편성이 가능해졌다. 지난 시즌까지 금요일, 토요일 경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경륜경주

 | 

대진방식

 | 

변화…단조로운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