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3 April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3 months ago

경정 ‘심상철 전성시대’ 위협…김응선 어선규 이휘동?

[하남=강근주 기자] 미사리 경정경주가 1월3일 시작됐다. 심상철이 작년 시즌에는 전성시대를 구가했다. 올해는 김응선, 홍기철, 이진우, 조성인, 민영건, 최광성 등이 심상철과 각축을 벌일 전망이다. 어선규, 권명호, 김효년 등 권토중래를 노리는 선수도 다크호스로 꼽힌다. 게다가 이휘동, 박원규, 하서우 등 신예선수도 가세할 기세여서 올해 시즌은 춘추전국시대가 펼쳐질 전망이다. ◇ 새롭게 떠오를 스타는 누구?= 지난 시즌은 심상철(7기, A1등급)이 모든 부문에서 선두를 달리며 미사리 경정장을 평정했지만 새롭게 등장한 강자도 적잖았다. 특히 김응선(11기, A1등급)은 생애 첫 그랑프리 우승을 차지했다. 김응선은 스타트 능력이 좋은 유망주 정도로 평가됐다. 하지만 지난 시즌 경주운영능력이 몰라보게 좋아지면서 다승 5위, 상금 4위를 차지하는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심상철

 | 

전성시대

 | 

위협…김응선

 | 

어선규

 | 

이휘동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