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5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여도’ 병헌 “단종 役, 찾아볼수록 마음 무겁고 쓸쓸”

▲ 사진= 이승훈 기자 배우 병헌이 단종 역을 하며 마음이 무겁고 쓸쓸하다고 털어놨다. 병헌은 16일 오후 서울 서초구 한전아트센터에서 열린 연극 여도 프레스콜에 참석했다. 이날 단종 역을 맡은 병헌은 “단종을 준비하면서 검색을 많이 했다. 비극의 왕이라 치면 단종이 나온다. 영화도 많이 찾아봤다. 대사를 읽기 전 자료부터 찾아봤다. 무대 위에서 단종 역을 하면서 마음이 무겁고 쓸쓸하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그런가 하면 함께 출연하는 블락비 비범은 “처음에는 부담이 많이 됐다. 준비를 하다보니 많이 도와주셨다. 무대에 첫 연기를 내딛을 수 있게 됐다. 좋은 기회라 감사하다”고 말했다. 이어 비범은 “블락비 멤버들이 연극을 할 때마다 보러갔었다. 그때마다 하고 싶다는 생각과 잘 해낼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연기를 한다고 멤버들에게 알렸을 때 의아해하기도 했다. 궁금한 반응들이 컸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보러 오라고 했다. 2주 뒤 블락비 콘서트가 있다. 시간이 많이 촉박하다. 새벽에 콘서트 연습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단종

 | 

찾아볼수록

 | 

무겁고

 | 

쓸쓸”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