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urday 26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흥아해운 유상증자 소식에 공매도 폭탄

흥아해운이 유상증자 소식에 공매도 물량이 폭증했다. 16일 한국거래소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흥아해운의 공매도 물량은 올해 들어 평소 물량의 50~60배까지 치솟았다. 이달 11일에는 68만3097주를 기록하며 상장 이래 최대치를 찍기도 했다. 이달 들어 전체 거래량 중 공매도 물량은 20~40%를 차지하는 날이 많았다. 회사는 지난해 11월 14일 유상증자를 결정했다고 공시한 바 있다. 주주배정 후 실권주 방식으로 총 230억4200만원을 조달한다. 이 공시가 나온 뒤 1190원 수준이었던 주가는 현재 700원선까지 추락했다. 두 달 만에 주가가 40% 떨어진 것이다. 유상증자 신주발행가격 산정 기간을 이용해 차익을 누리려는 공매도 세력이 주가를 끌어내린 것이다. 통상 기업이 주주배정 후 실권주를 일반 공모하는 유상증자에서 시가를 기준으로 신주 발행가액을 산정하는데 신주배정 기준일 전 3거래일, 구주주 청약일 전 3거래일 등을 기산일로 삼아 가격산정이 이뤄진다. 또 주주 청약일 전 일정 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흥아해운

 | 

유상증자

 | 

소식에

 | 

공매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