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1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부동산 WHY] 세대구분형 , 정부대책 이후 수익형 모델로 주목

한 집에서 여러가구의 완전 독립 생활이 가능한 세대구분형 주택이 트렌드가 될 수 있을까. 지난 1990년대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당시 임대주택인 주공아파트에도 도입하는 등 선보인지 20년이 지났지만 시장반응은 크지 않았던 세대구분형 주택이 새로 주목받고 있다.정부가 다주택자에 대한 규제를 강화한데다가, 은퇴한 베이비부머 세대들에겐 현 자산으로 임대수익을 올릴 수 있는 모델이라는 기대감에서다. 다만 수요가 여전히 한정적이라 환금성이 낮다는 우려와 라이프스타일의 변화로 공동주택에 대한 선호가 높지 않다는 단점 등을 극복해야 시장에서의 입지도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세대구분형 공동주택, 관련법 개정은 활발16일 업계에 따르면 세대구분형 공동주택에 대한 규제가 대촉 완화되고 새 법안도 발의되는 등 정책적 측면에서 이 같은 주택 모델을 확산하기 위한 움직임이 포착됐다.최근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은 세대구분형 공동주택 제도를 기존 공동주택에도 적용할 수 있도록 하는 주택법 일부개정안 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부동산

 | 

WHY

 | 

세대구분형

 | 

정부대책

 | 

수익형

 | 

모델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