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0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knn
4 months ago

총알택시 동료 기사 협박, 영장

부산 사상경찰서는 일명 총알택시를 운행하는 동료 기사들을 협박해 돈을 뜯은 혐의로 택시기사 54살 A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11월부터 2달동안 부산 서부시외버스터미널 앞에서, 미터기를 끄고 승객과 가격 협상을 한 뒤 시외구간을 과속으로 달리는 총알택시 운전기사 9명을 협박해 48차례에 걸쳐 200만원 상당을 뜯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총알택시 영업은 택시운송사업에 관한 승합 금지*부당요금 징수에 [ ]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총알택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