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0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4 months ago

국정원 기조실장, 이명박에 ‘독대 요청해 특활비 상납 문제될 수 있다

‘이명박 청와대’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 불법 상납’ 사실을 이명박 전 대통령이 알고 있었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제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직접 수사는 시간문제라는 관측이 나온다.

16일 한겨레 취재결과를 종합하면, 이 전 대통령은 2008년 5월께 김주성 당시 국정원 기조실장 요청으로 청와대 집무실에서 ‘독대’를 했다. 김 전 실장은 이 자리에서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자꾸 갖다 쓰면, 나중에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취지로 얘기했다고 한다.

이때는 이미 국정원 기조실 예산관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김백준 당시 청와대 총무기획관에게 직접 2억원이 전달된 뒤였다. 하지만 돈이 건너간 지 얼마 되지 않아 청와대가 또 돈을 요구해오자 김 전 실장은 류우익 대통령 비서실장을 통해 직접 면담을 신청했고, 독대 자리에서 이런 우려를 전했다는 것이다. 그러나 김 전 기획관은 2010년에 다시 국정원으로부터 2억원을 추가로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국정원

 | 

기조실장

 | 

이명박에

 | 

요청해

 | 

특활비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