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5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1 months ago

정부 규제 탓? 가상화폐 위험요소 더 있다


16일 국내 가상화폐(암호화 화폐) 거래소 가운데 하나인 빗썸(bithumb), 이날 오후 2시 45분 현재 비트코인 골드 (BTG)는 24시간 전보다 21% 가량 급락한 29만7000원대에 거래됐다. 같은 시각 가상화폐인 리플도 20%, 퀸텀은 19%, 이오스는 18% 가량 하락했다. 3~4개를 제외하면 가상화폐 대부분 10% 수준의 하락률을 나타냈다. 차트를 보고 있는 동안에도 가상화폐들의 시세는 초당 10~1000원 단위로 변하고 있었다. 대표적인 가상화폐인 비트코인도 마찬가지였다. 비트코인 시세 변화를 1개월 단위로 볼 때, 최저점은 지난해 12월 22일 1669만8000원이었다. 최고점은 이달 7일 2504만3000원이었다. 최고점은 최저점의 2배에 육박했다. 이처럼 가상화폐 시세는 수시로 변한다. 가상화폐에 투자한 뒤 하루 종일 관련 시세만 들여다보는 사람들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시세 변동이 크다는 점은 가상화폐 투자에서 가장 위험한 요소로 꼽힌다. 급락장이 계속됐을 때,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가상화폐

 | 

위험요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