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3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역경의 열매] 윤학원 ‘레슨 동냥’으로 공고에서 연세대 음대 진학


아버지의 권유로 입학한 인천공고는 남자들의 세상이었다. 거칠었다. ‘더 이상 음악을 할 수 없겠다’고 생각한 것도 무리는 아니었다. 하지만 작은 희망이 있었다. 바로 밴드부였다. 열심히 활동했고 훗날 밴드부장까지 했다. 척박한 학교 환경이었지만 밴드부에선 늘 음악과 가까운 일상을 보낼 수 있었다.

나는 악기 연주보다는 노래에 관심이 많았다. 그만큼 노래를 사랑했고 기회만 닿으면 노래를 불렀다. 교회는 나에게 늘 무대를 선사했다. 잠을 자면서도 노래를 부르는 나를 보시던 부모님께서도 결국 더 이상 반대하지 않겠다고 선언하셨다. “노래가 그렇게 좋으면 한번 해 보라”고 하셨던 아버지 모습이 지금도 눈에 선하다.

가난한 시절, 음대에 가겠다고 꿈꾼 것만으로도 죄스러웠다. 돈이 없어 아버지 가게에서 팔던 쌀이나 공산품으로 레슨비를 냈던 기억도 난다. 하지만 노래로 음대에 가기엔 실력이 모자랐다. 변성기를 잘못 보낸 탓이 컸다. 그래서 선택한 분야가 작곡이었다. 고등학교 1학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역경의

 | 

윤학원

 | 

공고에서

 | 

연세대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