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5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게임업계 빅3 조직개편] 이정헌 넥슨 부사장, 신임대표로.. e스포츠 사업 키워 새 수익원 발굴 주력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한 게임업계 빅3 인 넥슨과 넷마블게임즈, 엔씨소프트가 조직개편을 통해 다시 한번 고삐를 죈다. 빠르게 트렌드가 변하는 게임시장 특성상, 최대 실적에 안주하다가는 언제든 뒤쳐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16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넥슨과, 넷마블, 엔씨소프트가 새해를 맞아 조직개편을 단행해 다시 한번 도약에 나선다. 넥슨과 넷마블은 지난해 사상 최초로 매출 2조원을 돌파했고 엔씨소프트 역시 처음으로 1조원 매출을 넘어 1조5000억원 가량의 매출을 벌어들인 것으로 예상된다. 그럼에도 빅3 는 안정 대신 변화를 선택했다. 가장 큰 변화를 선택한 곳은 업계 1위, 넥슨이다. 넥슨은 한국법인인 넥슨코리아 신임 대표이사로 이정헌 사업총괄 부사장을 내정했다. 이정헌 내정자는 이달 중 이사회 의결을 거쳐 대표이사로 공식 취임할 예정이다. 이정헌 내정자는 2003년 넥슨코리아에 신입사원으로 입사해 2010년 네오플 조종실(던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게임업계

 | 

조직개편

 | 

이정헌

 | 

부사장

 | 

신임대표로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