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3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식약처, 도시락·햄버거 등 즉석식품 벤조피렌 안전 수준

아시아투데이 김시영 기자 = 도시락·햄버거 등 즉석식품의 벤조피렌이 안전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는 대형마트·편의점·패스트푸드점에서 판매되는 즉석섭취·편의 식품의 벤조피렌 오염도를 조사한 결과 섭취에 문제가 없는 안전한 수준이었다고 17일 밝혔다. 벤조피렌은 식품에 존재하는 탄수화물·단백질·지방으로 인해 조리·가공하는 과정에서 자연적으로 생성된다. 정부는 식용유지 등에 벤조피렌 함유 기준을 설정해 관리하고 있다. 식약처는 편의점·마트에서 판매되는 즉석조리·섭취식품(도시락, 볶음밥, 피자, 돈까스, 탕수육, 훈제오리, 훈제닭, 만두, 소시지, 호빵, 라면, 칼국수 등 157건)과 패스트푸드점에서 판매되는 조리식품(피자, 햄버거, 치킨 등 43건) 등 200건에 대해 벤조피렌을 검사했다. 그 결과 인체에 유해한 영향이 없는 매우 안전한 수준으로 나타났다고 식약처는 설명했다. 한편 벤조피렌 기준은 식용유지 2.0㎍/kg 이하, 훈제어육 5.0㎍/kg 이하, 훈제건조어..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식약처

 | 

도시락·햄버거

 | 

즉석식품

 | 

벤조피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