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3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1 months ago

이명박 적폐청산 검찰수사는 정치보복..권력형 비리 없다 (종합)

이명박 전 대통령이 자신의 재임 시절을 겨냥한 검찰의 전방위적 수사에 강한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 전 대통령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 의혹에 대해 정치보복 이라고 일축했다. 이 전 대통령은 17일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의 특수활동비 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했다. 이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제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면서 많은 고통을 받았다 며 저와 함께 일했던 많은 공직자들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다는 점에 대해 매우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 며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 고 지적했다. 특히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자신을 겨냥한 표적수사라고 주장했다. 이 전 대통령은 지금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이명박

 | 

적폐청산

 | 

검찰수사는

 | 

정치보복

 | 

권력형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