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0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성일만 야구선임기자의 핀치히터] ‘3+1’ 삼성 마운드, B클래스 탈출할까?

삼성 김한수 감독은 좀처럼 큰 소리를 치지 않는다. 현역 선수시절에도 마찬가지였다. 그런 김 감독이 달라졌다. 지난해 말 골든글러브 시상식서 만난 김 감독은 이제 좀 할만합니다 며 은근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표정도 밝았다. 대체 삼성에 어떤 변화가 있었을까? 사실 김 감독은 부실한 팀을 넘겨받았다. 삼성은 1997년부터 2008년까지 12년 연속 가을야구에 진출했다. 2009년 한 해 B클래스로 떨어진 삼성은 다시 2015년까지 내리 6년 연속 플레이오프에 올랐다. 그러나 2016년과 2017년엔 연속 9위에 그쳤다. 김한수 감독이 팀을 맡은 것은 2017년부터. 이미 팀은 내리막길을 걷고 있었다. 게다가 최형우(KIA)와 차우찬(LG) 두 대들보를 잃었다. 삼성의 최대 문제점은 투수력이다. 팀 평균자책점이 5.88(2017년)로 최하위였다. 올해는 달라질까. 지난 2년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성일만

 | 

야구선임기자의

 | 

핀치히터

 | 

마운드

 | 

B클래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