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iday 23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1 months ago

박범계 “수자원공사 ‘4대강’ 관련 문서 3.8t 파기 중”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탄진에 있는 수자원공사에서 총 3.8t 규모의 4대강 사업 관련 문서들이 파기되고 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박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 ‘긴급제보’라는 제목을 달아 이같은 소식을 알렸다. 그는 제보한 용역 직원의 말을 인용해 “오늘 오전부터 오후까지 수자원공사에서 2009, 2010년 MB정부 4대강, 보, 아라뱃길 관련 문서들을 파기하고 있다”고 전했다. 해당 문서들은 수자원공사 2층 파지실을 포함한 세 군데에서 1t 트럭 4차를 배정해 반출되고 있으며 9명 정도의 용역 직원들이 동원되었다는 설명도 있다.



이어 함께 첨부한 사진에는 파쇄된 종이 위로 2009년 10월 작성된 것으로 보이는 ‘4대강’ 파일과 ‘4대강 사업 찬동 인사 인명사전 2차 발표 기자회견’ 파일이 담겨있다. 제보가 사실이라면 사진 속 파일들은 파기되고 있는 자료 중 일부인 것으로 보인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박범계

 | 

“수자원공사

 | 

4대강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