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nday 25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ohmynews
1 months ago

인천 앞바다에 사이다 를 아십니까?

인천 앞바다에 사이다가 떴어도 꼬뿌(컵)가 없으면 못 마십니다.
한 시대를 풍미한 코미디언의 이 코믹송은 그 시절 사이다의 인기를 증명한다. 그리고 요즈음 사람들은 누군가 속 시원한 이야기를 할 때 사이다 발언 이라며 환호와 찬사를 보낸다.
사이다 . 콜라와 함께 탄산음료의 대명사가 된 이 음료가 처음부터 지금과 같은 기호음료는 아니었다. 원래 사이다는 술이었다.
사이다는 유럽에서 사과를 발효시켜 만든 6도짜리 술이었다. 우리나라에는 1853년 영국 해군에 의해 처음 전해졌으며, 이후 점점 도수가 낮아져 무알코올 음료로 바뀐다.
오늘날과 같은 탄산 사이다 는 1868년 영국인 노즈 안드레가 일본 요토하마에서 여러 향료를 사용해 만든 샴페인사이다 가 시초다. 샴페인사이다는 인천을 통해 우리나라로 전해졌다.
일제강점기인 1905년 2월 일본인 히라야마 마츠타로(平山松太郞)는 신흥동 해광사 인근에 미국식 제조기와 5마력짜리 발동기를 구비한 인천탄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앞바다에

 | 

사이다

 | 

아십니까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