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ednesday 23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kmib.co.kr
4 months ago

[200자 읽기] 제임스 설터의 단편 모은 소설집




미국 소설가 제임스 설터(1925∼2015)의 단편을 모은 소설집이다. 설터는 평생 장편소설과 단편집을 겨우 8권밖에 내지 않았던 과작(寡作)의 작가였다. 책에는 그가 쓴 단편소설 8편이 실려 있다. 책은 이런 문장으로 시작한다. “삶은 우릴 때려눕히고 우린 다시 일어나는 거야. 그게 전부야.” 서창렬 옮김, 252쪽, 1만3000원.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200자

 | 

제임스

 | 

설터의

 | 

소설집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