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19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asiatoday
1 months ago

검찰, 과거사진상조사단 서울동부지검에 설치 전망

아시아투데이 김범주 기자 = 검찰의 과거 인권 침해 등을 규명할 검찰 과거사위원회의 실무 조사기구가 서울동부지검에 설치될 것으로 보인다. 18일 대검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검찰 과거사위가 선정한 사건 기록을 위한 과거사진상조사단의 사무실을 서울동부지검에 설치하는 것을 검토 중이다. 이날 검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조사단 규모를 예정할 수 없지만, 사무실 장소라도 준비하는 차원에서 장소를 물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해 3월 서울 송파구 문정동의 신청사로 이전한 서울동부지검은 다른 지검에 비해 공간적인 여유가 많아 적합한 장소로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은 검찰 과거사위가 조사대상 사건을 결정하는 대로 진상조사단 인선을 마무리하고, 조사단 사무실 선정을 마무리할 것으로 보인다. 법무부의 법무·검찰 개혁위원회 등은 과거사위가 참고할 수 있도록 25여개의 사건을 조사대상 후보로 선정해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PD수첩 광우병 위험 관련 보도 사건, KBS 정연주 전 사장 사건, 서울시.. 더보기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과거사진상조사단

 | 

서울동부지검에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