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day 21 May 2018
Contact US    |    Archive
fnnews
4 months ago

시진핑 질적성장 경제개혁 힘실린다

【 베이징=조창원 특파원】 중국의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6.9%대를 찍으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경제개혁 에도 힘이 실릴 전망이다. 중국 국가 통계국이 18일 발표한 중국의 지난해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고속 성장의 상징이던 7%대로 재근접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중국의 고속성장이 끝난 반면 누적된 과도한 부채문제로 중국 경제가 경착륙에 직면할 것이란 지적이 제기돼왔다. 그러나 지난해 경제성장률이 6.9%를 기록하면서 중국의 성장잠재력이 여전히 건재하다는 점을 보여줬다는 평가다. 특히 시 주석이 고속성장 대신 경제구조개혁을 통해 질적 성장을 도모하겠다는 경제정책 방향도 탄력을 받게 됐다. 중국 경제성장의 모멘텀이 확인되면서 구조개혁 과정에 불가피하게 발생하는 경제침체를 우려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다. ■中성장 잠재력 확인…시진핑 경제개혁에 힘실리나 중국 경제성장률은 지난 2010년 이후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급기야 지난 2016년에는 26년만의 최저치인 6.7%까지 떨어지면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시진핑

 | 

질적성장

 | 

경제개혁

 | 

힘실린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