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uesday 20 February 2018
Contact US    |    Archive
huffingtonpost
1 months ago

정재승과 유시민이 가상통화 토론 에서 맞붙었다



유시민과 정재승이 예능이 아닌 뉴스에서 만나 열띤 토론을 벌였다.

18일 JTBC ‘뉴스룸’에서 ‘가상통화, 신세계인가 신기루인가’라는 주제로 진행된 긴급토론에서다. 토론에는 유시민 작가, 정재승 교수, 김진화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 공동대표, 한호현 경희대 컴퓨터공학과 교수가 참가해 설전을 벌였다.

이날 토론은 암호화폐의 안정성과 화폐로서의 가능성, 블록체인과 가상화폐 기술을 따로 떼서 논의할 수는 없는지를 두고 80분간 이어졌다.



정 교수는 암호화폐를 명확하게 정의하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그냥 가상이면 이 자리에서 논의할 필요도 없다 며 쓸데 없으면 없애야 하지만 키워서 성장시켜야 할 새싹이라면 물과 거름을 줘야 한다 고 주장했다.

정 교수는 이어 국가라는 중앙 권력 통제를 벗어나서 개인과 개인이 거래함에도 신뢰할 수 있는 수준의 금융경제 시스

Read on the original site


هذه الصفحة هي مجرد قاریء تلقائي للأخبار باستخدام خدمة الـ RSS و بأن نشر هذه الأخبار هنا لاتعني تأییدها علی الإطلاق.
Hashtags:   

정재승과

 | 

유시민이

 | 

가상통화

 | 

맞붙었다

 | 
Most Popular (6 hours)

Most Popular (24 hours)

Most Popular (a week)

Categories - Countries
All News
South Korea